All posts by asteris.sysop

제대로된 한글판을 만나고싶습니까? (98년 3월 22일)


┌───────────────────────────────────┐
│ ▶ 번 호 : 563/768 ▶ 등록자 : ASTERIS │
│ ▶ 등록일 : 98년 03월 22일 16:12 │
│ ▶ 제 목 : 제대로된 한글판을 만나고싶습니까? │
└───────────────────────────────────┘
게임을 한글화하는 것은, 무척 힘이듭니다.

사실, 게임에 한글을 띄우기까지는 능력있는 프로그래머라면 “어떻게 든 방법은 있다”라고들 말씀을 해주시지요. 아는 프로그래머 아저씨는 보통 일주일이면 어떻게든 완벽하게 한글은 표시되게 만들어주시더군요. 물론, 쉽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만 한글화 작업기간동안 한글이 일본어/중국어를 대신해 뜨는 과정은 결코 그리 길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다음입니다.
스크립트나 리소소의 번역, 이곳에서 승부가 난다는 것이지요. 단지 한글만 뜨게 한다면 한달이면 1-2개씩 쏟아낼 수 있습니다.

과연 그래서 얻는 것이 무엇입니까? 원작 폰트의 느낌도 무시하고 굴림체, 바탕체, 돋움체(윈도우즈 기본 폰트)로 도배를 하거나 맥의 서울체로 도배를 해놓은 엉성한 그래픽 수정. 눈에 거슬리는 오자, 탈자들. 한글화라고 하면서 조사처리조차 해놓지 않은 엉성함. 게임을 테스트 해봤는가?라는 의문이 들정도로 엉성한 번역. 일본어와 한글의 미묘한 말의 차이(2중부정의 남용, “그녀”라는 표현의 남용, 같은 한자를 써도 내용은 다른 것 등등)를 직역으로 쉽게 해결하려는 사람들….

결국 원작을 한글화하면 망친다라고 하는 것은 저런 이유에서가 아닌지요?

돈, 중요합니다.
하지만, 그 돈 때문에 엉성한 제품을 팔아 돈을 챙기실 것입니까?

….

며칠전, 모사의 연애시뮬레이션 한글화를 하시는 분과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3월말 발매라고 크게 광고를 때려놓았더군요. 하지만, 제가 있는 곳에 오셔서 새로 날아온 MO를 체크해보시면서 “또 제대로 소스코드를 안보냈다”고 불평하시더군요.
그때, 몇가지 묻고 싶은 것이 있어 한마디 던져봤습니다.
“그동안, 너무 날림으로 작업하시는 것 아니신가요?”
라는 말에 한마디로 답해주시더군요.
“그쪽에선 관심도 없고, 저가에 빨리 해달라고(이미 광고엔 3월이라고 때려놓았습니다.) 하는데 어떻게 신경을 써주는가?”



글쎄요, 게임을 한글화 계약을 맺다보면 여러가지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게임들이 있습니다. 이건 한글화 한다고 해서 인기를 끌 것같지도 않고, 그렇다고 안할 수도 없고 하는 이른바 찬밥취급의 것들이 있습니다. 이런 것과 이른바 “신경써서 관리해야할 작품”은 따로 있는 것 이지요. 하지만, 그런 개념없이 모두 한글만 뜨면 된다!라고 생각하는 업자들이 꽤되는 것 같더군요. 게다가 그정도 타이틀이면 제법 신경을 써야할만한 위치의 타이틀 중의 하나일텐데 말입니다.

한글만 뜨면 OK라는 사람들과 완벽하게 한글화 하겠다는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문제는, 그것을 평가하는 것은 게이머들인데, 너무나도 조용하더군요. 엄청난 한글실력을 가지셔서 오역, 오탈자 등은 모두 척척 알아 교정 보실 수 있으신 것입니까?
조사처리가 안되어 “나(은/는)”따위의 표현 이 나와도 당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그것은 게이머들 스스로 저급 게임을 쏟아내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 경우 항의 하십시오. 보이콧 하십시오.

돈만 벌자고 한글화 한다면, 정말 속편하게 한달에 한두개씩 쏟아낼 수 있습니다.
욕이야 듣던 말던 무시하면 되니까요.(이것이 돈의 무서움입니다.) 여러분들이 진정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되길 바라신 다면…
불평과 불만을 “표시”하십시오.

여러분들은 떳떳하게 “한글화”에 대한 댓가를 지불하고 구입하신 고객입니다. 고객의 소리에 끝까지 귀기울이지 않는 그런 뻔뻔한 업주들은 없습니다. 항의 하십시오. 그리고 쟁취하십시오. 여러분들은 돈에 지배당하고 있는 일부 업주들과 제대로된 작품을 내놓길 바라는 팬들과의 싸움 한가운데에 놓여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한마디 한마디가 좋은 게임을 내놓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의 한장의 벽돌로 쌓여갈 것입니다.

류지였네요.

————————-

2019년 10월 14일 첨언.
저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은 “센티멘탈 그래피티”로 기억합니다 =)

U+ 인터넷 접속 불량

지난 7월 5일부터 인터넷 접속이 계속 끊기는 문제가 발생. 모 건 물 붕괴 사고라곤 하는데, 어느정도 복구된 시점에서도 간헐적 문제가 발생하여 AS를 요청하다가 체크를 해보기로 했다.

TCP로 메시지를 주고 받는 에코서버 샘플 코드를 개조해서 한쪽에서는 30초단위로 문자열을 보내고 받는 쪽에서는 시간을 체크해서 텀이 길어지면 표시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보내는 쪽 네트워크가 끊어지면 다시 접속하지를 못하더라. 그래서 신호를 보낼 때 커넥트하고 보낸 뒤 끊는 방법을 썼다. 그랬더니 수신쪽에서 끊긴 뒤 recv()가 무한 대기하는 문제가 있어서, 120초 뒤 타임 아웃하게 바꿔줬다.

그러다 문자열만 쭉 나열되는 로그로는 상황 파악이 힘들 것 같아서, 시와 분으로 된 테이블을 만들고 색을 입혀 상태를 살펴보기로 했다. 확실히 이쪽이 파악이 편하다.

24시간이 넘어가면 새로운 테이블을 만들고 넘어가는 처리는 안 했는데, 좌표에 페이지 단위의 계산을 해서 만들어주면 될 것 같지만 별 의미는 없을듯 해서 패스.

지난 번 작업 때, 건물 지하 장비의 물리 포트를 다른 것으로 변경했다고 하던데, 그래서인지 테스트 결과 5시 8분에 약 1분 정도 끊어진 것 외에는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 일단 하루쯤 더 돌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