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카피 유니트 FS-SR200, 그리고 7색 그래픽 플로터 FS-P200

예전에 MSX용 화면 카피 유니트란 녀석을 본 적이 있는데, 뭘까 궁금해하다가 이번에 우연히 구했다.

img-8014

FS-P200이라는 7색 그래픽 프린터/플로터 FS-P200 번들로 들어있는 제품이었다. 이 화면 카피 유니트가 궁금하기도 했고 워낙 싸게 매물이 나와서 바로 구입한 것이다. (참고로 FS-P200은 카시오 CP-7과 색만 다른 동일 모델이다)

su-jeong-doem-cybaxgzuqaaiaqi

박스 풀 셋 + 알파로 구해서 좋았는데, 아쉽게도 별지로 되어있던 이 화면 카피 유니트 설명서는 없는 상태였다.

그래서 어떻게 쓰나 좀 고민하면서 이리저리 돌려보았다.

간단히 정리하면 이 녀석은 MSX1용 하드카피 제품.
MSX의 현재 상태를 정지시키고, 그 화면을 바로 프린터로 뽑아주는 제품이다.

사용방법은
1. 모드(モード)스위치는 카피(コピー)쪽으로
2. 부팅할 때 프린터를 물어보는데 FS-P200이나 MSX용 호환프린터를 선택하면 된다.
3. 게임팩 등은 다른 슬롯에 끼워 놓으면 프린터 선택이 끝나고 게임이 시작된다.

img-8015

4. 원하는 화면에서 포즈(ポーズ) 버튼을 눌러 MSX를 정지시키고 (LED 점등)
5. 카피(コピー)버튼을 누르면(LED점등) 바로 하드카피되어 출력된다.
이때 프린터가 OFF LINE이거나 연결이 안 되어있으면 LED가 깜박거리므로 프린터 상태를 체크해보면 된다.

H/W 포즈키가 없는 MSX1에서도 포즈 기능을 쓸 수 있다는 것은 꽤 유용할듯 싶다.

그리고, 모드 스위치에서 RAM은 아직 명확하게 찾지 못했는데, 증설용 메모리 맵퍼가 아닐까 싶다. (내용추가 : MSX turbo R에서 메모리 증가 없음. FS-5500에서 진단프로그램 확인 시 메모리 변동 없음 확인. 검색 결과 MSX 1용 증설메모리가 맞는 거 같다.)

참고로 이 카트리지 만들어진 시기가 1985년경이고, MSX 1에 대응하는 물건이라서 MSX2에 끼워도 동작은 하지만 MSX1에 있는 화면에서만 동작하는 제한이 있다.

처음엔 사용법을 몰라서 MSX 2등에서는 안 되는 것인가하고 MSX 1을 꺼내서 테스트해봤는데, 문제는 프린터 케이블 접속을 제대로 안 해서 안 나온 것이었다.
(내용추가 : MSX turboR에서는 프린터 선택 화면에서 넘어가지 않는다.)

su-jeong-doem-img-8025

프린터 연결하고는
LPRINT “TEST”
등으로 출력 테스트를 해서 프린터 접속에 문제가 없는지 체크할 필요가 있다.

테스트용 게임은 몽대륙 어드벤쳐.

su-jeong-doem-cybx77iucaezumu

아쉽게도 끼워져 있던 잉크 카트리지에 검은색/파란색이 거의 없어서 저런 상태로 출력이 되었다.

이것이 컬러 잉크 카트리지. 스폰지에 잉크가 적셔져 있는 구조다.

su-jeong-doem-cybifz7veaeu4f9
su-jeong-doem-cybifz8viae9ern
su-jeong-doem-cybifz9ukae72rf

이것은 헤드.

su-jeong-doem-cybifz9veaa0gqq

잉크 카트리지는 미사용품으로 8개 구해놓은 상태지만, 구조를 보니 잉크젯 리필 잉크를 이용해서 얼마든지 리필해 쓸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su-jeong-doem-cybjkuiveaanodu

테스트 삼아 만년필용 컬러잉크를 채워보았다. Cyan 은 아니지만 대충 볼만하게는 찍힌듯 하다.

사실 플로터는 받았을 때 오동작해서 살짝 당황했는데,

su-jeong-doem-cyapxt9uqaa0kmt

와이어가 롤러를 벗어나 밑쪽 샤프트에 꽉 끼어서 모터 톱니가 튀는 현상이었다. 간단하게 고칠 수 있는 고장이어서 다행이었다.

다음은 셀프 테스트 모드 동영상. (중간에 뚜껑열다 종이가 걸려서 줄이 어긋나있다)

30년은 묵은 녀석인데 잘 동작해줘서 다행이다.

어렸을 적 금성 컴퓨터 전시 판매장엔 꼭 한대씩 미니 플로터가 있었는데, 뭔가 작은 게 참 앙증맞은게 귀여웠었다. 아래 동영상 정지화면의 맨 오른쪽에 있는 것이 금성 플로터. ^^

FS-P200은 그때 놀러다니면서 이런저런 무늬 찍던 걸 구경했던 걸 떠올려주는 재미난 장난감이다.

추후, 무한잉크 같은 개조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지만, 구상만 하고 실제 만드는 건 귀찮아서 때려치지 않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