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MSX 7 Color Graphic Printer/Plotter FS-P200

이번에 소개할 것은 1985년 일본 National에서 발매한 MSX용 Ink Dot 방식 프린터 FS-P200.

정확한 명칭은, National MSX FS-P200, 7 Color Graphic Printer / Plotter 이다.

명칭에서 알 수 있듯, 단순히 프린터로 동작하는 게 아니라 플로터 기능도 있다.

이 제품의 프린터 모드에서는
헤드가 좌 우로 순서대로 움직이며 도트를 찍은 뒤 한쪽 끝에 도착하면 용지가 밀려나오면서 다음 줄을 찍게 되고,
플로터 모드에서는 X 축에 고정된 헤드가 좌우로 자유롭게 움직이고, 롤러에 물린 용지가 Y축을 따라 앞 뒤로 움직이면서 그려주게 된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이 프린터 모드, 그리고 플로터 모드는 다음에 첨부한 셀프 테스트 모드 출력을 살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글자와 선은 플로터 모드, 처음 제목을 찍고 왼쪽으로 돌아와서 7색의 바를 찍는 부분은 프린터 모드라고 보시면 된다.

이 제품은 잉크리본도, 펜도 아닌 “잉크 카트리지”를 이용한다.

전형적인 CMYK 4색 잉크 카트리지로 내부에는 스폰지가 잉크를 머금고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신품 잉크 카트리지는 개별 포장 되어있다.

위의 사진에서 보듯 잉크카트리지 자체는 대략 2cm정도의 작은 크기이므로 한 번 개봉하면 오래 쓰지는 못한다.
그러나 CMYK 잉크를 머금고 있는 구조므로, 일반적인 잉크젯 프린터용 리필 잉크를 주사기 등으로 계속 채워 쓸 수 있다.


뭐, 운 좋게도 신품 잉크 카트리지를 여유있게 확보하긴 했으나 어지간해서는 신품 개봉하지 않고도 잘 쓸 수 있을 것 같다. =)

이 잉크 카트리지는 프린터/플로터의 헤드 부에 끼워지는데, 여기에는 잉크 카트리지의 각 잉크 구멍에 끼워지는 돌기가 나와있다.

각각의 돌기는 미세한 홈이 파여있고, 이 홈을 통해 모세관 현상으로 잉크가 빨려들어가서 용지에 닿는 부분에 점으로 찍을 수 있게 되어있다.

비슷한 시기의 Dot 프린터라고 하면, 전용의 잉크 리본이 도트 헤드 앞에 설치되고, 그것을 도트가 쳐서 종이에 인쇄하는 방식이지만,

이 제품은 이렇게 직접 헤드가 잉크를 머금고 있다가 종이에 출력하는 방식을 쓰고 있다.

또, 비슷한 시기의 플로터라면 헤드에 단색 또는 컬러펜을 끼워서 그리는 방식을 쓰는데, 이렇게 헤드 자체가 잉크를 직접 인쇄할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어서 컬러 프린터와 컬러 플로터 양쪽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지 않았나 싶다. =)

그리고, 제목에 나온대로 게임 화면 등을 출력하는 기능도 있다.

프린터 혼자는 불가능하고 프린터에 번들되어있는 화면 카피 유니트 FS-SR200이라는 제품을 써야한다.

간단히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MSX 게임 화면을 임의로 정지시키고 그 화면을 바로 이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 있다.

MSX의 슬롯에 게임 카트리지와 이 화면 카피 유니트 카트리지를 같이 끼운 뒤, 원하는 화면이 나오면 포즈(ポーズ) 버튼을 눌러 정지시키고

카피(コピー) 버튼을 누르면 바로 프린트가 된다.

그래서 실제 게임 화면 출력하는 것을 촬영해봤다.

출력에 사용된 게임은 1986년 코나미에서 발매한 꿈 대륙 어드벤쳐(메가롬)이다.

출력물 샘플

2 thoughts on “National MSX 7 Color Graphic Printer/Plotter FS-P200”

  1. 근근웹에 올려진 글보고 웹서핑해서 찾아왔슴다.
    ㅋㅋㅋ 역시 천사오후 ㅋㅋㅋ
    프린터가 MSX1 7색전용이였군요 ㅠㅗㅠ MSX2 대응이 안되서 아쉽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